본문 바로가기
> 혼례소개 > 전통혼례 절차

전통혼례 절차

평생 기억에 남을 특별한 혼례식 - 우리옛멋 전통혼례

전통혼례 안내

원래 혼인의 혼(婚)자는 저물 혼(昏)에서 유래한 것으로 혼례는 어두울 때 행하는 것이 예로 되어 있었습니다. “대대례”라는 고서에 따르면 관혼은 사람의 시작이라 하여, 혼인은 곧 인륜의 시초라 하였습니다.

인륜지 대사요, 만복의 근원인 우리의 전통 혼례는 단순한 남녀간의 만남을 넘어서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인륜의 출발점으로 여겼습니다.우리옛멋은 고귀한 우리민족의 혼례정신을 바탕으로 우리의 전통혼례가 갖고 있는 고유의 가치를 널리 보급하고, 아름다운 우리의 전통생활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우리 조상의 슬기로운 생활문화와 삶의 지혜를 재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통혼례 절차

전통혼례의 절차는 양가의 혼담과 혼례의사를 묻는“의혼”, 혼약이 이루어져 사주를 보내고 연길을 청하는“남채” 신부용 혼수와 혼서 및 물목을 넣은 혼수함을 보내는“납폐”그리고 신랑이 신부 집에 가서 혼례를 치르고 신부를 맞아오는 예로서 지금의 결혼식의 의미를 갖는“친영”의 절차로 이루어 집니다. 전안례(奠雁禮), 교배례(交拜禮), 합근례(合?禮)의 순서로 행하여 지며, 주례자가 홀기(笏記)에 따라 식을 진행 합니다.
  • 전안례 - 전안례란 신랑이 기러기를 신부 댁에 전달하면서 혼인에 대한 승낙을 구하는 절차 입니다. 기러기는 한번 배필을 구하면 평생 수절과 정절을 지키고 가족간에 우애가 있는 동물입니다.
  • 교배례 - 전안례가 끝나면 신랑과 신부는 초례청에서 처음으로 인사를 나누며 신랑과 신부가 상대방에게 큰절을 합니다. 부부간에 큰절을 함으로써 배우자를 공경하고 받든다는 서약을 하는 의식입니다. 교배례로써 신랑과 신부는 백년해로를 서약하는 것입니다.
  • 합근례 - 신랑 신부가 한 표주박을 둘로 나눈 잔에 술을 따라 마시는 의례 입니다. 술은 부부로서의 인연을 맺는 것을 의미하며 표주박에 따라 마시는 술은 부부의 화합을 의미합니다. 표주박은 그것이 반으로 쪼개지면 그 짝은 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게 되며, 그 둘이 합쳐짐으로써 온전한 하나를 이룬다는 뜻입니다.
  • 폐백 - 신부가 시부모님과 시댁의 여러 친족에게 처음으로 인사를 드리는 예를 “현구고례”라 하여 이 예를 행할 때 신부 쪽에서 준비하여 시부모님과 시조부님께 드리는 음식을 폐백이라 합니다. 폐백은 지방에 따라 또는 가풍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일반적으로 밤, 대추와 닭이나 소고기 육표로 합니다.